백화점 '층별공식' 파괴하면 생기는 일
백화점 '층별공식' 파괴하면 생기는 일
  • 홍미경
  • 승인 2018.12.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안산점 신관
롯데백화점 안산점 신관

롯데 백화점이 백화점 고유의 층별 배치 기준을 깨고 혁신에 도전한다.

롯데백화점 안산점은 2년 5개월의 매장 개편(MD)을 마치고 지역 상권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백화점으로 12월 7일 리뉴얼 오픈한다. 

신관은 지역 맞춤 라이프스타일 컨셉관으로 고객을 위한 열린 공간 중심으로 구성하고 본관은 쇼핑 중심의 패션관으로 화장품, 스포츠 등 우수한 브랜드를 대거 유치하는 등 다양한 혁신적 변화를 꾀했다.

일반적으로 백화점 1층은 평당 매출이 높은 화장품, 2층부터는 의류 상품군 배치를 하는 것이 기본 공식이나 안산점 신관의 경우 고객 중심으로 상품군 배치를 바꿨다. 

1층은 라이프스타일 컨셉으로 ‘무인양품’을 유치했으며, 2층은 30~40대 키즈맘이 많은 안산 상권 특성에 맞춰 일반적으로 백화점 고층부에 있던 아동/유아 매장을 과감히 배치했다. 또 2층에는 아이들을 위해 330 m² (100평) 규모의 뽀로로 키즈 카페를 유치하는 등 고객의 입장에서 백화점을 구성했다. 3층은 ‘홈 & 데일리 스타일관’으로 리빙 브랜드와 의류 브랜드를 한 층에서 동시에 선보인다.

신관 총 6개층 중 2개층을 상품판매 매장이 아닌 고객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구성했다. 안산시는 경기도청 주관 ‘도시정원 만들기’ 시범 지역이다. 이에 안산점은 선도적으로 고객을 위한 가드닝 복합 문화공간 옥상공원인 ‘소공원’을 5층에 조성했다. 지하 1층은 고객 커뮤니티 공간으로 기존에 없던 스트리트 골목 콘셉트를 백화점 내부에 구현하고, 지역 맛집 등 다양한 F&B를 새롭게 도입했다. 

이외에 로봇/Iot 체험존과 프리미엄 오디오를 체험할 수 있는 뱅 앤 올룹슨(BANG&OLUFSEN) 청음실 및 남성고객들을 위한 헤어살롱인 바버샵을 선 보일 예정이다. 또한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본관 리뉴얼을 통해 화장품, 스포츠 등 우수 브랜드의 대거 도입을 통해 고객 편의를 증진하고자 한다.

앞서 현대백화점 서울 무역센터점은 1~3층 해외 패션·향수·화장품 매장에 이어 4층에 가전·가구·식기 등을 판매하는 리빙관을 배치했다. 재단장 전 4층을 차지했던 여성복 매장은 5~6층으로 밀렸다. 리빙이 여성 패션보다 유동 고객 수가 많은 저층에 배치된 것은 우리나라 백화점 가운데 무역센터점이 최초다.

지금까지 백화점 매장은 '식품 → 해외 패션 → 여성 패션 → 남성 패션 → 리빙' 순으로 배치하는 게 전통이었다. 8층 규모 백화점의 경우 지하 1층엔 식품관을, 지상 1~2층엔 명품·화장품, 3~4층은 여성복, 5~6층은 남성복·스포츠, 7층 리빙·아동, 8층엔 식당가를 배치하는 식이다. 

배치의 기준은 아래층부터 매출이 높은 순이었다. 백화점이 90년 공식을 깨는 파격 실험에 나선 이유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내 백화점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 감소한 29조2400억원이었다. 2012년 이후 29조원대에서 정체돼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환경이 변하고 있는만큼 백화점 역시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면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롯데백화점 안산점은 변화의 출발점"이라고 짚었다.

롯데백화점 이주영 안산점장은 “안산점은 이번 신관 증축을 통해 고객 중심적인 매장 개편, 시간을 소비 하고픈 공간 구현과 동시에 지역 내 새로운 컨텐츠를 대거 도입했다”며 “롯데백화점은 이러한 변화의 첫 걸음을 지속적으로 구현하고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