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최대 교량사업 난항 끝, GS건설 손으로 
미얀마 최대 교량사업 난항 끝, GS건설 손으로 
  • 홍미경
  • 승인 2018.12.1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프로젝트 조감도/제공=GS건설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프로젝트 조감도/제공=GS건설

본입찰 도중 난항을 겪었던 미얀마 최대 교량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KOREA-MYANMAR Friendship Bridge)’가  GS건설 손에 떨어졌다. 

GS건설이 지난 13일 미얀마 건설부로부터 약 1742억 원 규모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 사업으로 추진돼 프로젝트 이름도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다. 

미얀마 구 수도이자 경제 산업 중심지인 양곤시의 CBD(Central Business District) 지역과 도시개발계획을 추진 중인 달라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와 교량 건설 사업으로 내년 상반기 착공,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이 공사는 총 연장 4325km의 도로 및 교량 공사며, 1464km의 4차선 도로와 2861km의 교량으로 구성된다. 교량 구간의 중심에는 690m 길이의 콘크리트 사장교가 세워지며, 주탑 간 거리인 주경간은 320m에 달한다.  

현재 달라 지역 주민들은 CBD 지역까지 가려면 우회도로로 약 2시간 이상 소요됐지만 신설되는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를 통하면 약 1시간 30분가량이 단축돼 보다 빠르고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 우정의 다리는 수주까지 힘겨운 시간을 거쳤다. 

올 상반기 현대산업개발과 GS건설 등 국내 업체들은 본입찰에 참여해 기술평가 및 가격 협장을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 7월 미얀마 정부 부처간의 의견 충돌로 사업 전면 재수정 위기에 처했었다. 

건설 업계 관계자는 "당시 미얀마 건설부와 항만청이 다리 설계를 놓고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며 대립했다"면서 "논쟁의 핵심은 교각간의 거리였다. 미얀마 항만청은 기존에 설계한 교각간의 거리는 대형 선박의 진출입이 힘들어 무역 물동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설계 수정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계 수정은 비용 문제뿐만 아니라 사업기간도 변경되지 때문에 국내 건설사에서는 곤란한 입장이었다"고 덧붙였다. 

결국 일부 수정을 받아들인 건설부와 미얀마 간의 합의가 전격 이루어지면서 GS건설이 수주에 성공했다.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이상기 부사장은 “미얀마 시장은 향후 건설/인프라 분야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이번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폭넓게 사업을 발굴해 미얀마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GS건설의 기술력과 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미얀마의 산업 인프라 확충과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